OAK INTERNATIONAL 로고

전체메뉴

OAK INTERNATIONAL ACADEMIES

해외 가톨릭 사립학교 재단이 직접 운영하는 믿을 수 있는 교육 기관

  1. 여름캠프
  2. 캠프후기

캠프후기

이상민

학생이름 : 이상민

학생정보 : 미국 여름 국제 캠프 참가 학생

지금 나는 미국의 미시간에 있다. 이곳에 오기 전에는 미시간이라는 곳을 처음 들어봤다. 그냥 큰 도시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아니었다. 어마어마하게 크고 좋은 도시였다. 내 평생 이렇게 큰 도시는 처음 봤다. 사람들도 많고, 깨끗하기 때문이다. 미시간 소개는 이쯤에서 접어두고 본론은 이곳에서의 생활이다. 내가 생각하기엔 이 곳 생활이 참 좋다. 좋은 신부님, 좋은 학사님들이 있기 때문이다. Gomez 신부님은 정말 재미있다. 나는 멕시코인 중에 친한 친구를 사귀게 되었다. 이 캠프에서는 스페인, 미국, 과테말라, 멕시코, 콜롬비아인 중에서 제일 장난이 심한 나라는 멕시코였다. 또 스페인 친구들은 애들이 잘 운다. 신부님이 크게 혼낸 적이 있는데 다 울었다.


내가 생각하기엔 이 캠프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디트로이드 타이거즈 야구 경기와 시가 포인트라는 놀이공원에서의 경험이었다. 디트로이드 타이거즈 야구 경기 때는 콜로라도와 경기했는데 우리 디트로이드 타이거즈 투수는 전설의 벌랜더였다. 벌랜더는 정말 유명하고 잘 던지는 투수이다. 그날 벌랜더는 8이닝 2실점으로 엄청난 위력을 보였다. 역시 벌랜더이다. 투수도 잘 던졌지만 타자도 만만치 않게 잘했다. 폭발적인 타선을 선보였고, 좋은 수비능력도 선보였다. 나는 MLB에서 LA다져스랑 텍사스 레인저스 밖에 안 좋아했는데 디트로이트도 이제 좋아졌다. 또 야구장에서 디트로이드 야구 모자를 구입했다. 그 모자는 올드 모자여서 희귀한 모자 중 하나이다. 그 만큼 소중하다. 하지만 그 모자를 잃어버린다면 정말 큰 일이겠다. 25달러 이상을 주고 산 모자인데 말이다. 지금까지 내가 좋아하는 3개의 MLB야구팀이 다 1등이라는 점이다. 그래서 정신건강이 좋은 것 같다. 매일 이기기 힘든데 거의 매일 이기니 이보다 더한 기쁨이 있을까? 어쨌든 정말 좋다.

시가 포인트는 왜 인상 깊었냐 하면 그쪽에서 카메라를 도난 당했기 때문이다. 충격이 꽤 컸다. 카메라가 없어져서 한 1주일 정도 충격이 가시지 않았다. 또 시가 포인트는 세계에서 2번째로 빠른 롤러코스터가 있다. 그것을 타려고 했지만 고장이 나는 바람에 타지 못했다. 우리의 목적은 빠른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 이었는데 정말 아쉽다. 그 빠른 롤러코스터는 80마일 약 120km 정도 되는 엄청난 속도를 가지고 있다. 자동차로 120km를 달려도 아찔한 속력인데 롤러코스터도 마찬가지겠다. 또 나는 시가포인트에서 맨티스라는 놀이기구를 탔는데 기절할 뻔했다. 무서워서가 아니라 안경이 밑으로 떨어져서이다. 맨티스는 서서 타는 놀이기구인데 안경이 코로 내려가다가 놀이기구 바닥으로 똑 떨어졌다. 나는 떨어질 때 발로 안경을 잡아서 다행히 안경이 부서지지 않았다. 아주 살짝 스크래치 정도가 났다. 역시 에버랜드보다 10배 더 크다. 끝까지 다 보지도 못했기 때문이다. 8시간 정도 있었는데 말이다. 시가 포인트에서는 인형들과 사진을 찍을 수가 없다. 하지만 같이 찍게 해 주면 더 좋을 것 같기도 하다.

이곳에서 한 쇼핑도 꽤 인상적이었다. 거기서 좋은 기념품들을 구입했다. 크리퍼 모자도 샀고, 피규어도 사고 게임 방에서도 실컷 즐겼기 때문이다. 게임 방에서 사탕도 많이 받았다. 정말 기분이 좋았다. 내일도 쇼핑을 가는데 거기에서 사탕을 더 받은 뒤 미국 친구들도 먹을 수 있게 할 것이다. 지금까지는 상호와 내가 제일 부자이다. 상호랑 나랑 돈을 합쳤는데 500달러정도 있다. 설국열차로 따지면 맨 앞 칸 정도이다. 그 정도로 부자이다. 부자인 만큼 아낄 것이다. 아무리 부자여도 한 순간에 거지로 하락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인생이 무섭다는 얘기이다. 나는 한국이 제일 좋다고 생각한다. 말도 안 통하는 외딴 나라의 문화를 배워도 별 소용이 없기 때문이다. 미국도 좋긴 좋은데 물가가 너무 비싸다.

2014-09-02 16:58 · 조회 1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