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AK INTERNATIONAL 로고

전체메뉴

OAK INTERNATIONAL ACADEMIES

해외 가톨릭 사립학교 재단이 직접 운영하는 믿을 수 있는 교육 기관

  1. 여름캠프
  2. 캠프후기

캠프후기

남젬마
가족과 떨어져서 해외로 가는거라 처음엔 긴장을 많이 했었지만 외국인 친구들(멕시코, 콜럼비아, 스페인)이 친근하게 먼저 다가와줘서 잔뜩 긴장했던 마음이 조금이나마 친구들 덕에 풀리게 된 것 같다. 음식이나 생활하는 곳이 잘 맞아서 다행이다. 수요일, 토요일은 야외 활동을 하는 날인데 아쿠아리움, 뉴욕, 보스턴, 쇼핑 등등 관광지도 많이 가보게 되고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되어서 좋았다. 일주일마다 영어 클래스를 5일간 하는데 많이 걱정했었지만 선생님과 친구들이 많이 배려해주어서 즐겁게 수업을 들을 수 있었다. 친구들과 얘기할 때에도 질문이 막히는 게 있으면 손짓이나 행동으로도 다 대화를 할 수 있어서 별 문제는 없었던 것 같다. 에리카(Erika)라는 친구와 처음에 많이 친해지게 되었는데 어쩌다보니 갈순이라는 별명을 지어주게 되었다. 소피아(Sofia)는 똥순, 나는 똥규, 다른 한국친구도 갈순이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어서 서로 이름 부를 때에도 별명으로 불렀다. 좋은 친구들을 많이 사귀게 되고 한국 음식을 먹는 시간에도 외국 친구들에게 나눠줘서 친구들이 많이 좋아하였다. 컨설턴트, 친구들, 수녀님 등등 많은 사람들이 다들 착하고 편하게 대해주어서 몇일 뒤로는 편하게 생활할 수 있었다. 치눅들과 헤어지기 며칠 안 남았을 때에는 집에 가지 않고 여기에 더 남고 싶었다. 외국인 친구들이 자기나라 음식도 나눠주고 더 다양한 문화들을 알 수 있게 된 계기가 되었다. 기회가 되면 친구들과 이곳 선생님들과 다시 만날 기회가 생기면 좋겠다. 

남젬마

미국 여학생 여름국제캠프 참가 학생

READ MORE
유한결
나는 이번 Overbrook Summer Camp에서 새롭고 기억에 오래 남을 경험을 많이 했다. 먼저 가장 좋았던 부분들은 여러 나라에서 온 친구들을 많이 만나고 대화해 볼 수 있다는 것이었다. 친구들이 많이 다가와 주고, 관심 가져 주어서 저절로 친구가 많이 생겼다.영어만 쓰다보니 영어로 생활하는 것이 익숙해지고 영어도 많이 는 것 같다. 또 다른 점은 하느님과도 가까워질 수 있다는 점이었다. 성전이 가까이 있으니 언제든지 가서 기도도 할 수 있고, 엄마 아빠가 그리우면 가서 항상 기도 드리고 안전을 느낄 수 있었다. 하느님과의 사이가 더욱 가까워질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내가 제일 좋아했던 시간은 아우팅 시간이었다. 항상 버스를 타고 나가면, 좋은 기억, 새로운 기억을 마음껏 만들고, 누릴 수 있었다. 그리고 아우팅을 나갈 때마다 친구들과 항상 함께여서 여러 친구들과 정도 많이 들었다. 3주동안 다른 나라 친구들과 나눈 정이 너무 많아서 마지막에는 헤어지기어려울 정도였지만 한국에 돌아와서도 채팅으로 만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 선생님들도 정말 재밌으시고 친절하게 대해주셔서 더욱 잘 적응하고, 생활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일주일에 두 번 핸드폰을 주시는 시간에는 보고 싶었던 부모님을 볼 수 있는 시간이라 정말 좋았다. 가서 좋은 추억을 너무 많이 만들었고, 다음에는 학교로 가서 공부해보고 싶다.

유한결

미국 여학생 여름국제캠프 참가 학생

READ MORE
이지한
한국에서는 영어공부를 대충하였는데, 미국에 오니까 영어공부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외국인 친구들은 축구를 참 잘한다. 높은 반으로 가면 영어를 못 알아들을 까봐 영어 테스트를 볼 때 거의 다 찍었다^^. 축구를 잘하는 친구들은 농구, 테니스도 잘하는 것 같다. 나도 스포츠를 잘하고 싶다. 축구에서 공격을 잘하는 애들은 골키퍼를 잘 못한다. 나는 궁금한게 하나 있다. 왜 축구를 잘 하면 농구, 테니스를 잘 하는지 궁금하다. 그리고 오크 학교 선생님들은 참 좋았다. 왜냐하면 실수했을 때, 잘했다고 칭찬해주시기 때문이다. Mr. Brooks, Mrs. Eastman, 그리고 이름 모를 어떤 선생님이 계셨다. 세 분 다 착하셨다.왠지 미국에서 살고 싶다는 느낌이 들었다. 한국 선생님들은 정 반대이다. 한국 선생님들은 실수하면 똑바로 다시하라고 하신다. 한국 선생님들이 다시 하라고 할 때 기분이 나쁘다. 하지만 미국 선생님이 “잘했어” 라고 하실 때는 기분이 좋았다. 우리 한국 선생님들도 그러셨으면 좋겠다. 우리 한국에선 존댓말을 쓰지만 미국에서는 쓰지 않는다. 집에 가면 영어공부를 열심히 할 것이다. 기회가 된다면 oak 캠프를 다시 한번 가고 싶다.

이지한

미국 남학생 여름국제캠프 참가 학생

READ MORE
정준영
드디어 긴 캠프가 마무리 되어간다. 이 캠프는 내 생애에서 가장 긴 캠프였다. 더욱이 해외로 가는 캠프여서 가기 전에는 실감이 나지 않았다. 하지만 비행기가 이륙하자 다른 나라에 가는 생각에 가슴이 뛰었다. 13시간의 긴 비행은 힘들었지만, 끝이 없을 것 같던 태평양이 끝나고 미국땅이 시작될 때 경치는 정말 인상 깊었다.처음 본 Everest Academy는 신기한 곳이었다. 사방을 나무가 두르고 있는데, 삼면이 숲이었다. 그 숲 안으로 가 보고 싶었는데 나중에 나무를 모을 때 들어갈 수 있었다. 기숙사도 괜찮았다. 깨끗하고, 침대도 푹신해서 잠이 잘 왔다. 내가 생각했던 기숙사와는 조금 다르긴 했다. 3~4명의 룸메이트로 각자 방을 주는 줄 알고 시간 남을 때 쓰려고 했던 일기장, 수학 문제집, 책을 가지고 왔는데 시간이 되면 전등을 전부 끄는 바람에 할 수가 없었다. 더군다나 일정보다 늦게 자기도 했다. 첫 날은 짐을 풀고 학교에 적응했다. 시차 때문에 비행 13시간 내내 낮이었다. 한국은 무척 늦은 시간인데 여기는 낮이니 무척 피곤했다. Gomez 신부님과 학교 구경을 했는데 학교가 정말 크고 좋았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남학교와 여학교가 따로 있었다. 그리고 여기는 성당과 체육관이 많았다. 기숙사 옆에도 작은 성당이 있고, 남학교에만 체육관 2개, 성당 2개가 있다. Fr. Gomez 다음으로 만난 사람은 Brother Kevin이었다. Brother는 신부님 Father가 되기 위해 공부하는 사람이다. Kevin은 우리랑 잘 통한다. 쿵푸팬더를 보고 감명받아 쿵푸를 배우고, 전쟁에 대해서도 많이 안다. 우리가 처음 한 활동은 총 싸움이었는데,...

정준영

미국 여름 국제 캠프 참가 학생

READ MORE
이상민
지금 나는 미국의 미시간에 있다. 이곳에 오기 전에는 미시간이라는 곳을 처음 들어봤다. 그냥 큰 도시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아니었다. 어마어마하게 크고 좋은 도시였다. 내 평생 이렇게 큰 도시는 처음 봤다. 사람들도 많고, 깨끗하기 때문이다. 미시간 소개는 이쯤에서 접어두고 본론은 이곳에서의 생활이다. 내가 생각하기엔 이 곳 생활이 참 좋다. 좋은 신부님, 좋은 학사님들이 있기 때문이다. Gomez 신부님은 정말 재미있다. 나는 멕시코인 중에 친한 친구를 사귀게 되었다. 이 캠프에서는 스페인, 미국, 과테말라, 멕시코, 콜롬비아인 중에서 제일 장난이 심한 나라는 멕시코였다. 또 스페인 친구들은 애들이 잘 운다. 신부님이 크게 혼낸 적이 있는데 다 울었다.내가 생각하기엔 이 캠프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디트로이드 타이거즈 야구 경기와 시가 포인트라는 놀이공원에서의 경험이었다. 디트로이드 타이거즈 야구 경기 때는 콜로라도와 경기했는데 우리 디트로이드 타이거즈 투수는 전설의 벌랜더였다. 벌랜더는 정말 유명하고 잘 던지는 투수이다. 그날 벌랜더는 8이닝 2실점으로 엄청난 위력을 보였다. 역시 벌랜더이다. 투수도 잘 던졌지만 타자도 만만치 않게 잘했다. 폭발적인 타선을 선보였고, 좋은 수비능력도 선보였다. 나는 MLB에서 LA다져스랑 텍사스 레인저스 밖에 안 좋아했는데 디트로이트도 이제 좋아졌다. 또 야구장에서 디트로이드 야구 모자를 구입했다. 그 모자는 올드 모자여서 희귀한 모자 중 하나이다. 그 만큼 소중하다. 하지만 그 모자를 잃어버린다면 정말 큰 일이겠다. 25달러 이상을 주고 산 모자인데 말이다. 지금까지 내가 좋아하는 3개의 MLB야구팀이 다 1등이라는 점이다. 그래서 정신건강이 좋은 것 같다....

이상민

미국 여름 국제 캠프 참가 학생

READ MORE
이상호
처음에는 ‘갑자기 왠 미국?’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해외를 가는 것이 처음이라서 왠지 설레기도 하였다. 난 그냥 집에서 평범한 생활을 하고 싶었다. 그런데 야구 경기도 보고 나이아가라 폭포도 보고 재미있는 운동, 수영, Activity 등을 많이 해서 한번 가보고 싶은 생각이 조금 들었다. 엄마도 가보라고 하고, 가보고 싶기도 해서 한번 도전해보았다. 처음 외국인들을 만났을 때에는 많이 낯설고 신기했다. 하지만 점점 시간이 지나자 자기들의 본성을 나타냈다. 정말 장난기가 심하고 유쾌했다. 그래도 착한 아이들은 착하고 대부분 다 착했다. 점점 친해지고 있었다. 그런데 그 외국인 친구들이 집으로 갈 시간이 되었다. 꽤나 친해졌는데 그 친구들을 평생 다시 못 본다고 하니 눈물이 났다. 그래도 다른 외국인 친구들이 온다고 해서 조금 기분이 나아졌다. 그래도 이 친구들과 시카고도 같이 가고 시더 포인트, 서바이벌 게임도 해서 많이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외국 친구들이 간 뒤, 3일간 자유가 찾아왔다. 정말 재미있게 한국인끼리 여행도 가고 같이 놀았다. 가끔 집으로 가버린 멕시코, 스페인, 콜롬비아, 과테말라 아이들이 생각났다. 무지 재미있었는데…… 어쨌든 모든 게 재미있었다.마침내 미국인 친구들이 오는 날이 되었다. 미국인들에 대한 기대는 엄청났다. 왜냐하면 앞에 왔던 외국인들이 엄청 재미있고 활발하였기 때문이다. 그런데 앞에 왔던 외국인 보다 훨씬 조용했다. 난 ‘에이.. 엄청 활발하고 재미있을 줄 알았는데…’라고 생각했다. 근데 그 생각을 깨버렸다. 밤에 시끄럽게 떠들고 엄청 일찍 일어나서 사람들의 달콤한 숙면을 방해하기도 했다. 그래도 이 외국인들도 착했다....

이상호

미국 여름 국제 캠프 참가 학생

READ MORE
류승은
해외로 캠프를 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려 16시간이나 되는 비행기를 타려니 설레기도 하고 두렵기도 했다. 그렇게 날아와서 드디어 미국 Rhode Island의 Overbrook Academy에 첫 발을 내딛는 순간, 내가 잘 할 수 있을지, 보람 있게 지낼 수 있을 지 걱정이 되었다. 4학년때, 부모님이 미국에 가보라고 하실 때에는 마냥 농담인 줄 알았던 미국 캠프를 진짜로 와버렸다. 비몽사몽한 상태로 학교에 들어가 보니, 다른 나라에서 온 친구들이 있었다. 그리고 나는 무엇보다 지금 내가 기숙사 학교에서 짐을 풀고 있다는 것이 믿겨지지 않는다. 그 주 일요일 아웃팅으로 간 쇼핑에서, 겨울 왕국을 매우 좋아하는 내 동생을 위해 엘사&안나 인형을 샀다. 왠지 뿌듯했다.^^이제 첫 주 Olympic Week가 시작 되었다. Wheeler Camp 담당인 Zoi와 Ms. Smith를 만났다. 그 분들은 매우 친절하셨다. Olympic Week 에는 발야구, 축구, 농구, 테니스, 트랙, Capture the Flag 등을 했다. Olympic Week 끝에 나는 Team spirit상을 받았다. 이번 Outing은 Six flag였는데 나는 그곳에서 생애 처음으로 롤러코스터를 탔다. 정말로 무서웠다.이번주는 Art & Media주, Aladdin이라는 연극을 했는데 내가 거지 역이었다. 혼신을 다해 연기를 하였다. 공연날, 다른 Section에 비하면 한참 부족하지만 우리는 뿌듯하였다. 이번 Outing은 New york이다. 자유의 여신상을 바로 앞에서 보니 가슴이 뻥 뚫리는 것 같았다. New york의 타임스퀘어는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를 촬영한 곳이라고 한다. New york에서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해서 가족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통째로 들려주고 싶다.이번 주가 드디어 마지막 주다. Camping...

류승은

미국 여름 국제 캠프 참가 학생

READ MORE